명의신탁 및 기업공개 준비 등의 목적은 명의신탁과 직접 관련성이 있다고 볼 수 없음

posted Sep 19, 2017 Views 372 Likes 0 Repli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상증, 대법원2010두24968 , 2013.03.28 , 완료

전심번호 ▶ 심사증여2008-0028[심사] ▶ 서울행정법원2008구합37985[1심] ▶ 서울고등법원2010누4591[2심]  ▶ 대법원2010두24968[3심]            
 
 
 
[직전소송사건번호] 서울고등법원2010누4591 (2010.10.08)
[전심사건번호]

 

 

[ 제 목 ]

명의신탁 및 기업공개 준비 등의 목적은 명의신탁과 직접 관련성이 있다고 볼 수 없음

 

[ 요 지 ]

명의신탁 전에 이루어진 명의신탁 및 기업공개 준비 등의 목적은 명의신탁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다고 볼 수 없고, 달리 명의신탁이 조세회피의 목적이 아닌 다른 뚜렷한 목적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에 대한 원고들의 입증이 없으므로 명의신탁에 조세회피의 목적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은 정당함

 

[ 판결내용 ]
판결 내용은 붙임과 같습니다.
 

 

사       건

2010두24968 증여세부과처분취소

원고, 상고인

최AA 외2명

피고, 피상고인

반포세무서장 외2명

원 심 판 결

서울고등법원 2010. 10. 8. 선고 2010누4591 판결

판 결 선 고

2013. 3. 28.

 

 

주 문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들이 부담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판단한다.

 

1.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하여

원심은 제1심판결 이유를 인용하여, 주식회사 BB기업(이하 ‘BB기업’이라 한다)의 실질적인 설립자인 홍DD가 BB기업 발행주식 중 합계 27,480주를 원고들 명의로 보유하던 중 BB기업의 이 사건 각 유상증자에 참여하여 원고들 명의로 그 신주인수대금을 납입한 사실 등을 인정한 다음, 이 사건 각 유상증자분 주식은 홍DD가 원고들에게 그 명의를 신탁한 것으로서, 구 상속세법(1996. 12. 30. 법률 제5193호 상속세 및 증여세법으로 전부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구 상속세법’이라 한다) 제32조의2 제1항 또는 구 상속세 및 증여세법(2002. 12. 18. 법률 제678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구 상속세및증여세법’이라 한다) 제41조의2 제1항이 규정한 증여의제의 대상이 된다고 판단하였다. 관련 규정과 법리 및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이 이러한 판단은 정당한 것으로 수긍이 가고, 거기에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명의신탁재산의 증여의제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심리를 다하지 않음으로써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2. 상고이유 제2점 및 제3점에 대하여

상속세법 제32조의2 제1항 및 구 상속세및증여세법 제41조의2 제1항의 입법취지는 명의신탁제도를 이용한 조세회피행위를 효과적으로 방지하여 조세정의를 실현한다는 취지에서 실질과세원칙에 대한 예외를 인정한 데에 있으므로, 명의신탁의 목적에 조세회피의 목적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경우에만 같은 조항 단서의 적용이 가능하고, 이 경우 조세회피의 목적이 없었다는 점에 관한 입증책임은 이를 주장하는 명의자에게 있다(대법원 1999. 7. 23. 선고 99두2192 판결, 대법원 2004. 12. 23. 선고 2003두13649 판결 등 참조). 따라서 조세회피의 목적이 없었다는 점에 대하여는 조세회피의 목적이 아닌 다른 목적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등의 방법으로 입증할 수 있다 할 것이나(대법원 2006. 5. 12. 선고 2004두7733 판결 등 참조), 입증책임을 부담하는 명의자로서는 명의신탁에 있어 조세회피 목적이 없었다고 인정될 정도로 조세회피와 상관없는 뚜렷한 목적이 있었고, 명의신탁 당시에나 장래에 있어 회피될 조세가 없었다는 점을 객관적이고 납득할 만한 증거자료에 의하여 통상인이라면 의심을 가지지 않을 정도의 입증을 하여야 할 것이다(대법원 2006. 9. 22. 선고 2004두11220 판결 참조). 또한 실질 소유자에게 조세회피목적이 있는 한 명의자 자신에게 그 목적이 없다는 점만으로 증여추정 규정의 적용을 회피할 수 없다(대법원 2004. 6. 11. 선고 2004두1421 판결 참조).   원심이 같은 취지에서 이 사건 명의신탁 전에 이루어진 BB기업 설립 무렵 등의 명의신탁 및 기업공개 준비 등의 목적은 이 사건 명의신탁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있다고 볼 수 없고, 달리 이 사건 명의신탁이 조세회피의 목적이 아닌 다른 뚜렷한 목적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에 대한 원고들의 입증이 없으므로, 이 사건 명의신탁에 조세회피의 목적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은 조세회피의 목적에 관한 입증 정도 또는 그 판단 원칙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심리를 다하지 않음으로써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고 할 수 없다.

 

3. 상고이유 제4점에 대하여

원고들은, 헌법상의 실질적 조세법률주의 또는 과잉금지의 원칙에 의하여 세액이 실지거래가액에 의한 이익의 범위를 넘을 수 없으므로 이 사건 각 유상증자분 주식에 대한 증여의제가액 또는 증여세액 중 홍DD가 신주인수대금으로 납입한 금액을 초과하는 부분은 위법하다는 취지로 주장하나, 이는 상고심에서 처음으로 주장된 것으로서 적법한 상고이유가 될 수 없다. 또한 앞서 본 바와 같이 홍DD는 원고들에게 이 사건 각 유상증자분 주식을 명의신탁한 것이므로 그 증여가액은 이 사건 각 유상증자분 주식가액으로 평가함이 상당한 바(2006. 9. 22. 선고 2004두11220 판결 참조), 위 주장은 이와 달리 이 사건 명의신탁에 따른 증여가액을 신주인수대금으로 납입된 금액으로 보아야 한다는 전제에 선 것이어서 받아들일 수도 없다.

 

4. 결론

그러므로 상고를 모두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들이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 명의신탁일 현재의 가액에 의해 산정하여야 할 것이지, 후에 발생한 계약 해제의 소급효를 인정할 수 없음 상증, 대법원-2017-두-48192, 2017.09.21 전심번호 ▶ 대법원-2017-두-48192[3심] [직전소송사건번호] 서울고등법원-2016-누-56914 (2017.05.25) [전심사건번호] [... 2017.11.03 332
19 명의신탁에 조세회피목적이 있었는지 여부 상증, 인천지방법원2005구합3411 , 2006.09.21 , 완료 전심번호 ▶ 심사증여2005-0044[심사] ▶ 인천지방법원2005구합3411[1심] ▶ 서울고등법원2006누25812[2심] [ ... 2017.09.19 384
18 명의신탁에 있어서 명의도용 사실의 입증 책임은 주장하는 자에게 있다 상증, 서울고등법원-2016-누-68870 , 2017.02.14 , 진행중 전심번호 ▶ 서울고등법원-2016-누-68870[2심] [ 제 목 ] 명의신탁에 있어서 명의도용 사실의 입증 책임... 2017.09.19 221
17 명의신탁에 있어 조세회피와 상관없는 뚜렷한 목적과, 당시에나 장래에 회피될 조세가 없다는 점을 입증하여야 함. 상증, 부산지방법원-2015-구합-173 , 2015.09.04 , 완료 전심번호 ▶ 부산지방법원-2015-구합-173[1심] [ 제 목 ] 명의신탁에 있어 조세회피와 상관없는 뚜렷한 목... 2017.09.19 373
16 명의신탁에 있어 조세회피와 상관없는 뚜렷한 목적과, 당시에나 장래에 회피될 조세가 없다는 점을 입증하여야 한다 상증, 부산지방법원-2015-구합-173 , 2015.09.04 , 완료 전심번호 ▶ 부산지방법원-2015-구합-173[1심] [ 제 목 ] 명의신탁에 있어 조세회피와 상관없는 뚜렷한 목... 2017.09.19 148
15 명의신탁 증여의제를 이유로 과세함에 있어 명의신탁에 대한 입증책임은 과세관청에 있다 상증, 서울고등법원-2014-누-62878 , 2015.03.18 , 완료 전심번호 ▶ 서울고등법원-2014-누-62878[1심] [ 제 목 ] 명의신탁 증여의제를 이유로 과세함에 있어 명의... 2017.09.19 236
14 명의신탁 증여의제는 명의자와 합의를 한 경우에 적용되고 일방적으로 명의자 명의를 사용시 적용할 수 없음 상증, 의정부지방법원2007구합5757 , 2008.09.09 , 완료 전심번호 ▶ 국심2007중0706[심판] ▶ 의정부지방법원2007구합5757[1심] ▶ 서울고등법원2008누29214[2심] [... 2017.09.19 580
» 명의신탁 및 기업공개 준비 등의 목적은 명의신탁과 직접 관련성이 있다고 볼 수 없음 상증, 대법원2010두24968 , 2013.03.28 , 완료 전심번호 ▶ 심사증여2008-0028[심사] ▶ 서울행정법원2008구합37985[1심] ▶ 서울고등법원2010누4591[2심] ▶ 대법원2... 2017.09.19 372
12 명의수탁자가 사망하여 명의수탁자의 상속인이 상속재산의 범위에서 납세의무를 부담한다고 하더라도 명의신탁자는 본연의 납세의무를 부담함 상증, 대법원-2015-두-50290, 2017.07.18 전심번호 ▶ 대법원-2015-두-50290[3심] [직전소송사건번호] 광주고등법원-2015-누-5183(2015.07.16) [전심사건번호] 조... 2017.10.19 805
11 명의수탁자 조사와 위탁자에 대한 조사가 별개로 이루어진 경우 중복조사 여부 국기, 조심2010서1514 , 2010.10.12 , 완료 전심번호 ▶ 조심2010서1514[심판] [ 제 목 ] 명의수탁자 조사와 위탁자에 대한 조사가 별개로 이루어진 경우 중복조사... 2017.09.19 5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